기사 메일전송
유엔 안보리, 美주도 11일 공개회의…北미사일 문제 논의
  • 기사등록 2019-12-10 11:39:48
  • 기사수정 2019-12-11 09:52:06
기사수정

(사진=PIXABAY)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 미국 요청으로 공개 회의를 연다.


외신은 유엔 안보리가 11일(현지시간) 공개회의를 열고 북한 미사일 발사 및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북한이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것에 대한 미국의 압박 카드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문제삼지 않는다는 입장이었으나 이번 유엔 안보리 회의 요청 등으로 북한에 직접적인 실력행사 가능성을 내비치는 것으로 보인다. 그간 미국은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안보리 관련 논의에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북한 인권 문제는 논의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0일에 맞춰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이번달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은 결국 인권토의 대신 북한의 미사일 문제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행동을 문제 삼으며 비핵화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0 11:39: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