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부진’에서 ‘성장 제약’으로, 이번엔 ‘조정 국면’ 진단
  • 기사등록 2020-01-17 11:26:32
기사수정

지난해 ‘부진’에서 ‘성장 제약’이란 표현으로 국내 경제 상황을 진단한 정부가 이번엔 ‘조정 국면’이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정부가 국내 경기흐름 진단을 점차 장밋빛으로 물들여 가고 있는 건 수출과 건설투자가 올해 들어 회복세로 접어들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완만히 증가하는 가운데, 설비투자도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으나 수출과 건설투자의 조정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에서 “설비투자도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으나 수출과 건설투자의 조정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기재부)점진적으로 우리 경제에 대한 ‘긍정론’을 보다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재부는 지난해 4월~10월호 그린북에서 7개월 연속으로 ‘부진’이라는 표현을 썼었다. 

지난해 11월에는 ‘부진’이라는 표현을 ‘성장을 제약한다’는 문구로 바꿨다. 


그랬다가 올해 1월 그린북에서는 ‘성장 제약’이라는 표현까지 없앴다. ‘


정부의 우리 경제에 대한 장밋빛 진단은 총선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7 11:26:3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