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39세 최지은 박사 민주당 영입 - “공정한 분배 생산성 향상, 포용적 성장방향 구축 일조할 것”
  • 기사등록 2020-01-16 11:23:01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인재영입위원회를 열고 9번째 인재로 최지은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를 영입했다. 이해찬 당 대표와 최 박사가 악수를 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준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21대 총선 아홉 번째 영입인재로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최지은 박사를 영입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 박사에 대한 입당식을 열고 “국제기구에서 활약하는 한국의 대표적 국제 전문가이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글로벌 경제전문가”라고 밝혔다. 

 

최지은(39세) 박사는 하버드 케네디스쿨 행정학 및 국제개발학과 석사졸업 후 옥스퍼드대학교에서 국제개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에 정규직 이코노미스트로 입사 이후, 세계은행에 영입된다. 

 

최 박사는 2011년 아프리카개발은행에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와 북아프리카 지역 국가들의 정책 자문을 담당했다. 당시 아프리카 지역을 뜨겁게 달군 아랍혁명의 주된 요인을, 고용 없는 성장과 극심한 경제 불황으로 진단하고 그 해결방안으로 포용적 성장을 제시해 주목받았다. 

 

2013년에는 세계은행에 영입돼 구소련권역으로 분류되는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지역 무역 및 생산성 담당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했다. 이후 구소련권역 경제 개방 및 구조조정 정책자문과 키프로스 통일 실무협상 등을 지원하며 풍부한 국제경제 공조 경험을 쌓았다.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2019년 「아프리카 미래일자리 보고서」를 출판, 세계 유수 경제지와 IMF, UN 등 국제기구, 그리고 브루킹스 연구소, CSIS 같은 해외 유력 싱크탱크들로부터 주목받아왔다. 

 

최 박사는 회견문에서 “세계 곳곳 100여개국을 다니며 쌓아온 나름의 경제 식견을 바탕으로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법을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6 11:23: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