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해 사용자 부주의 등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된 손상화폐가 장수로는 6억4000만장, 무게로는 5톤 트럭 114개 나눠 담을 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낱장으로 쌓으면 높이가 65.2㎞에 달한다. 


15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손상된 화폐를 모두 금액으로 따지면 4조35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5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손상된 화폐를 모두 금액으로 따지면 4조35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은행)5만원권이 발행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3억3000만장)이 절반 이상(53.5%)으로 가장 많았고 1000원권, 5000원권, 5만원권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한국은행이 화폐교환 창구에서 교환해 준 손상화폐는 74억원으로 1년 전(56억4000만원)보다 17억6000만원 늘었다.


손상 이유 대부분은 화재(11억5000만원)였다. 


집안 내 장판 밑에 돈을 보관해 눌림이 생겼거나, 냉장고에 넣어 습기 때문에 사용하지 못하게 된 돈도 10억7000만원이나 됐다. 


동전의 경우 연못 등에 빠져 손상된 경우도 많았다.


한은의 손상화폐 교환 기준에 따르면 손상 등으로 남아있는 면적이 전체의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전액을 교환해준다.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일 경우엔 반액만 새 돈으로 교환해준다. 그러나 5분의 2가 안 되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는 경우엔 전액 교환이 가능하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5 15:48: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