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0일 오전 검찰 인사에 반발해 청와대 앞에서 규탄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준호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검찰학살 문재인 정권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추미애 장관이 내린 검찰 인사 단행을 거세게 비판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당 의원 30여 명은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좌파독재의 길을 열고자 검찰 학살 망나니 칼춤을 추고 말았다”며 "울산시장 하명수사, 우리들병원 대출비리, 유재수 감찰무마 등 소위 3대국정농단 게이트를 수사하던 검찰 수사팀을 공중 분해시켰다”고 질타했다.

 

심 원내대표는 “닭의 목을 비튼다고 새벽이 오지 않는 것이 아니다”며 “검찰을 비튼다고 청와대 비리가 없어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다급하긴 다급했나 보다"라며 “검찰인사 폭거를 벌인 건 그만큼 지은 죄가 많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개혁과 독립성은 구두선언에 불과했다”며 “(정권이)검찰을 좌파독재를 위한 권력의 주구로 삼겠다는 것이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제청하는 검찰청 법도 위반했다. 또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대학살의 주인공은 단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으로 직권을 남용하고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수 밖에 없다"며 "특히 청와대는 검찰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는데 이것은 결국 이번 인사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음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0 16:22: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