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한국 최초'
  • 기사등록 2020-01-06 11:16:34
  • 기사수정 2020-01-07 16:37:22
기사수정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 골든글로브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은 5일(현지시간)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날 골든블로그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최종 수상작으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기생충'은 같은 부문 후보에 오른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등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같은 부문 후보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프랑스), '더 페어웰'(중국계·미국), '레미제라블'(프랑스) 등 쟁쟁한 작품들이 올랐다.


'기생충'은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최초로 골든글로브상에 노미네이트된 것은 물론, 최초 수상의 쾌거도 이뤄냈다.


'기생충'은 앞서 칸영화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이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까지 성공해 한국영화계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06 11:16: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