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국민께 드리는 인사를 통해 지난해 선거법과 공수처법 설치 법안 통과를 막지못했다고 사과했다. Ⓒ김준호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2일 선거법개정안과 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은 막지 못했다며 지지자들에게 사과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대국민 인사말에서 “지난 한해 암담한 상황을 견뎌내신 국민 여러분들께서 새해만큼은 희망차게 맞을 수 있어야 하는데 걱정만 더 해드려서 한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황 대표는 “연말 일련의 날치기 사태로 인해서 마음이 편치 않으실 줄로 안다”며 “선거법, 공수처법 모두 나라의 앞날을 걱정할 수밖에 없는 악법들이기에 더 마음이 무거우시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국민을 위하는 정상적인 국가라면 그리고 국민을 섬기는 정상적인 정치라면 도저히 통과될 수 없는 반민주 악법”이라며 “그것도 정상적인 절차가 아니라 불법 패스트트랙, 불법상정 그리고 불법기구 야합으로 통과시켰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좌파독재의 길을 여는 법들이기 때문에 낭떠러지 끝에서 싸우는 심정으로 맞서 싸웠다. 하지만 결국 막지 못했다”며 “대한민국이 눈앞에서 무너져 내리는데도 저희가 막지를 못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무능 앞에 무참히 무너지고 짓밟히는 대한민국을 이대로 놔둘 수가 없다. 저희 자유한국당이 거듭나겠다”며 “국민 중심의 민생정당으로 철저히 거듭나서 국민 여러분께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끝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서 국민의 무거운 힘으로 재무장하겠다"며 "4월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해서 잘못된 국정을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02 16:19:0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