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닌 밤중에 홍두깨’-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803억원 세금 폭탄 느닷없이 맞아
  • 기사등록 2019-12-30 10:18:03
  • 기사수정 2019-12-31 08:59:18
기사수정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803억원의 세금 폭탄을 맞게 됐다. 


국세청이 빗썸 내 외국인 이용자의 소득세를 원천징수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가상화폐 거래 소득에 대한 과세 근거가 마련돼 있지 않아 ‘무리한 세금 추징’이라고 빗썸 측은 반발하고 있다.


빗썸홀딩스의 최대주주인 비덴트는 지난 27일 기타 주요경영사항 공시를 통해 “국세청으로부터 외국인 고객의 소득세 원천징수와 관련 약 803억원의 세금이 부과될 것을 2019년 11월25일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803억원의 세금 폭탄을 맞게 됐다. (사진=빗썸)비덴트가 빗썸코리아 모회사인 빗썸홀딩스 지분 34.24%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확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세청은 이번 과세에서 빗썸에 이용자의 가상화폐 거래 소득에 대한 원천징수의무를 부과했다.


그러나 가상화폐 거래 소득과세에 대한 법적근거가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거래소에 원천징수를 부과한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비덴트는 이번 과세와 관련 법적대응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소송전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30 10:18:0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