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부산 근해에서 PKMR-212호정이 해군에 인도되기 전 최종 장비 확인 점검 차 항해 중이다.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방위사업청은 26일 부산 한진중공업에서 신형 고속정(검독수리-B Batch-I) 2번함(PKMR-212호정)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도하는 신형고속정은 2016년 10월 한진중공업과 함건조 계약체결 후 건조자시운전, 인수시운전을 통해 함의 성능을 확인했다. 앞으로 3개월 간 승조원 숙달훈련 등 전력화평가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신형고속정은 제1, 2 연평해전 승리 주역으로 알려진 기존 참수리급 고속정(PKM)을 대체하는 200톤급의 고속정이다. 


접적 해역 최전방에 배치해 연안감시 및 작전수행 전력으로 운용하며, 승조원 20여 명, 최대속력 40노트(시속 74km)로 항해하며 작전을 수행하게 된다.


주요 무장으로는 국내에서 연구개발한 전투체계와 76mm 함포, 130mm 유도로켓, 12.7mm 원격사격통제체계, 대유도탄 기만체계 등을 탑재해 기존 참수리급 고속정(PKM)에 비해 수상함 표적에 대한 탐지 및 대공 방어 능력이 크게 향상 됐다는 설명이다.

   

방위사업청은 2017년 10월 선도함(PKMR-211호정)을 인도했고, 이번 2번함에 이어 연내 3, 4번함을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유호근(해군 준장) 전투함사업부장은 “국산전투체계와 자동화된 무기체계를 보유한 신형 고속정(3척)을 해군에 인도함으로써 연안방어력을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6 10:23: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