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4일 황교안 단식 5일째 "반드시 승리하겠다" SNS에 밝혀 - 여야 정치인 황 대표 단식장 방문 걱정 전달
  • 기사등록 2019-11-24 20:29:50
  • 기사수정 2019-11-25 18:07:41
기사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에서 닷새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강건우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5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의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24일 오전 페이스북에 "시간이 지갈수록 국민 속으로 더 가까이 가는 느낌"이라며 "고통마저 소중하다. 추위도 허기짐도 여러분께서 모두 덮어주신다. 두렵지 않다.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지소미아 종료 철회,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주장하며 단식 농성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추운 날씨에 오랜 시간 실외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건강이 급격히 악화한 상태라고 한국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여야 정치권에서도 황 대표를 찾았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4일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본인의 희생을 통해 나라를 구하고자 하는 구국의 결단"이라고 추켜세웠다.

 

선거제와 공수처 문제가 걸려 있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 대응책에 대해선 "한편으로는 협상의 끈, 한편으로는 우리의 강력한 힘을 보이는 저지 투쟁을 통해 이 장기집권 음모를 반드시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를 이행하기 위해 황 대표를 중심으로 절대 단합할 것"이라며 단식 중인 황 대표를 엄호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낮 12시쯤 황 대표가 단식 중인 청와대 사랑채 인근 텐트를 찾아 황 대표의 건강을 우려하고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 총리는 "건강 상하시면 안 되니까 걱정을 말씀드렸다"며 "황 대표가 이렇게 어려운 고행을 하는 그 충정을 잘 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4 20:29: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