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성 8차사건 범인 윤씨 재심청구…윤씨, "지금 경찰들은 수사 잘해줄 것" - 13일 수원지방법원에 재심청구 제출
  • 기사등록 2019-11-13 18:40:10
기사수정

화성 8차 사건의 재심청구를 맡은 박준영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 = 심우준 기자)

경기도 화성 연쇄살인 사건 8차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 모씨는 13일 무죄를 주장하며 수원지방법원에 재심 청구서를 제출했다.


윤씨는 이날 재심청구에 앞서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윤씨는 “교도소를 나왔는데 갈 곳도 없고 오라는 데도 없었다”라며 “(많은 분들이) 힘들고 외로울 때 많은 것을 가르침과 희망을 줬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윤씨는 “당시의 경찰은 무능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의 경찰은 신뢰하고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무죄를 받고 명예를 찾는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법원이 정당하게 무죄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윤씨는 “어머니는 저의 아픈 다리 재활에 더욱 신경을 써주셨고 남들처럼 살라고 하셨다. 어머니를 무척 존경한다”라며 “어머님 존함은 박금식이며 고향은 진천으로 아시는 분은 연락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윤씨는 재심 조력가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했다.


박 변호사는 재심 사유로 새롭고 명백한 무죄 증거와 수사기관의 직무상 범죄로 구분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 목에는 범인이 장갑으로 조른 흔적이 있고 이춘재도 비슷한 자백을 한 것으로 알지만, 윤 씨 조서에는 장갑 관련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윤씨의 유죄판결의 주요증거가 됐던 국과수 감정서의 오류를 지적하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었다”라며 “같은 직업군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확률을 구한 것인지 의문이다. 3천600만분의 1이라는 확률 자체를 못 믿겠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13 18:40:1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