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당, 김용하·이진숙 등 제1차 영입인사 8명 발표...총선기획단 출범 - 논란된 박찬주 전 대장은 명단서 제외
  • 기사등록 2019-10-31 16:59:41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1차 영입인사 8명을 발표했다. 이번 영입 인사는 경제·청년·여성·언론 각 분야 인사들이 고루 포함됐다. (사진 = 홍서연 기자)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1차 영입인사 8명을 발표했다. 이번 영입 인사는 경제·청년·여성·언론 각 분야 인사들이 고루 포함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을 개최했다. 

 

한국당은 이날 윤창현(59)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58)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 이진숙(58) 전 대전MBC 사장, 김성원(49)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등 8명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윤창현 교수는 금융연구원장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을 거친 경제 전문가다. 김용하 교수는 보건사회연구원장을 역임하고, 기초연금 도입을 주장한 연금 전문가다. 김성원 전 부사장은 산업자원부 과장을 지내다가 포스코를 거쳤다. 

 

언론분야엔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탈원전 분야에 정범진 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가 영입됐다.

 

청년 분야 인재에는 백경훈 '청사진'의 공동대표와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를 영입했다. 여성분야엔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이 영입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황교안 대표는 영입인사 발표 후 "앞으로 몇 차례 저희가 논의하고 있는 분들을 소개해드릴 기회를 갖겠다"며 "총선까지 167일 남았는데 압승해서 국민들께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찬주 전 대장 영입을 취소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오늘은 경제에 주력한 첫번째 행사였을 뿐"이라며 "앞으로 안보 부분 인재에 대해서도 말씀 드릴 기회가 있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박맹우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총선기획단을 이날 발족하고 본격적인 내년 4월 총선 채비에 돌입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31 16:59: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