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해찬 민주당 대표 “정치 30년, 이런 야당 보다보다 처음 본다” - 30일 기자간담회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 지적
  • 기사등록 2019-10-30 15:35:44
기사수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30일 공식 사과했다. (사진 = 홍서연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국민 여러분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 대표가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직접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 개혁이란 대의에 집중하다 보니 국민, 특히 청년이 느꼈을 불공정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 좌절감은 깊이 있게 헤아리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또 "많은 우려를 전해주신 국민과 의원 여러분들의 말씀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유념하여 민생과 개혁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이번 일은 검찰이 가진 무소불위의 오만한 권력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고, 검찰개혁을 향한 우리 국민들의 열망도 절감하게 되었다"면서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그리고 검찰 내부의 조직 문화와 잘못된 관행들을 철저하게 개혁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이 대표는 "제가 정치를 30년 넘게 했는데 이런 야당은 보다보다 처음 본다"면서 "아무리 정부 비판과 견제가 야당의 임무라지만 이렇게 정부가 아무것도 못 하게 발목 잡는 것도 처음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30 15:35: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넷플릭스 '동의없이 요금변경' 등 불공정약관 시정
  •  기사 이미지 아카데미까지 노리는 '기생충', 놀라운 흥행기록 되짚어보니
  •  기사 이미지 펭수 상표분쟁, EBS 승리로 끝날 가능성 높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문화예술로행복한중소기업만들기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핫이슈더보기
부동산 임대업자가 병원 운영? '사무장병원' 의심 41개소 적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별세 이틀째 재계 인사 등 빈소에 조문 행렬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늘면서 선의의 투자자 피해... 전년대비 17.8% 증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